티스토리 뷰

지난번 OpenID를 만들다 라는 글로 포스팅할때 잠깐 언급했던 스프링노트가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프링노트는 위키를 서비스하는 웹사이트라고 하면 되겠다.
계정을 만들어 잠깐 써본 결과 아주 맘에 든다.
기존 위키의 불편한 문서작성에서 벗어나 그럴싸한 문서작성에 아주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기다가 기존의 웹페이지뿐만 아니라 DOC문서 HWP문서등도 불러다 사용 할 수도 있고 widget 이라는 페이지를 생성하면 옆에다 자주 쓰는 아이콘을 등록해서 드래그드롭으로 글을 작성할수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웹페이지를 돌아다니다 필요한 내용이다 싶으면 북마크 할 필요도 없이 바로 드래그해서 문서를 추가할수도 있어 나중에 읽어보기도 편하고 일하다 중간중간 떠오르는 아이디어나 To Do List 같은것도 바로바로 적어두면 인터넷이 되는 어느곳에서라도 틈틈히 읽어보거나 문서를 작성할수도 있고...
게다가 공개로 설정하면 다른사람과 공동으로 문서작성을 할수도 있고...
회사에서 메뉴얼같은 작업에 이용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고...

사실 지금까지 구글의 워드프로세스를 이용하고 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기회에 위키하고 삭 정리하고 스프링노트도 가버려?
그럼 블러그는?
그냥 일상다반사의 날적이가 되는거고...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