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04.12.27 크리스마스 파티
  2. 2004.11.29 어제..그제..오늘..
  3. 2004.11.27 Dover...에서 Cantabery로..

크리스마스 파티

일본사람이 사온 김치 쵸콜렛.
나도 처음보는데 일본사람들은 얼마나 신기할까?
하지만 맛은 쉣이다. ㅡㅡ;

크리스마스 파티가 저녁 7시에 있어서 그전에 극장에 가려고 걸어가던중에 본 현대자동차


극장 앞...

극장 분위기는 비슷비슷


본영화는 다름아니

사람들이 별로 없다

표는 참 간단썰렁
5파운드면 10000원정도...
일본하고 비슷하게 비싸더군..

하지만 콜라하고 팝콘을 봐라.
저게 small 이란다..
먹느라 죽는줄 알았다. ㅡㅡ;

극장내부 또한 비슷하다.
좌석번호도 없고 사람도 없어서 대충 가운데 뭉쳐서 본다.
역시나 내 앞자리는 이상한 변태연인이...
영화는 안보고 이상한짓만 하더군...
전찬석과 정애림이 잘하는..

광고...원숭이..

영화시작~

시간이 되서 근처 파티장소로 같다.


웬일 사람들이 대부분 정장을 입고 있는게 아닌가...

식장에 입장하기 전 리셉션장소
서서 맥주를 마시고 있다..

난 서서 마시는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Graham Lee~ 하고 약혼녀 - 실제로 보면 상당히 미인

아카호상과 한컷...
사실은 말이 안돼서 한쪽에 찌그러져 담배피는중

사진찍는다니까 좋단다.
Ian, Craig와 여자친구들...

결국은 같이 찍었다.
ㅡㅡ;

드디어 식장 입장

내자리

Graham과 약혼녀..눈 큰거봐..

다른 Table
저쪽에 앉은 친구(여자)를 겨냥해서 찍은 사진인데...
이름을 잊어버렸다.

알렉스
일본여자와 곧 결혼할꺼같다.
무척 친철하다고...
하긴 일본여자 친철하긴하지..

내자리..
빨리 밥을 달라...

밥을 먹기전에 막대기 같은것을 옆사람과 서로 잡고 뽑는데..
그 안에는 모자하고 반지등 장난감이 들어있다.

모자쓴 모습...
처음에 얼마나 쑥스러운지..

거위간이던가?
아무튼 맛없음

봐...
쑥스럽지..

연어 요리
먹을만 했음

후식은 쵸코파이

밥을 다먹고 나서 퀴즈시간
퀴즈는 영국에 살아야지만 아는 문제여서 난 당연히 다 틀렸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어제..그제..오늘..



Fish&Chips
며칠전 점심 메뉴였다.
영국가면 꼭 먹어보라던 그 음식...
웬지 땡기지 않아 먹지 않다가 오늘 점심 메뉴에 적혀 있길래...
3파운드를 주고 먹었다.
파란 완두콩은 그냥 삶기만 해서 그런지 풋풋한 냄새가 그대로 먹기가 다소 힘들었고
감자튀김은 우리나라 패스트푸트점보다 좀 두껍고 맛이 비슷..
생선튀김은 그럭저럭 소스발라서 먹을만...
우리나라에 제사에 쓰는 "전"이라는 음식하고 비슷하다.


회사 ground 주차장
영국은 1층을 ground라고 하고 2층부터 1층이라고 부르는 희한한 행동을 한다. ㅜㅡ;
가만히 보니 대부분 우리나라 소형차 축에 못끼는 작은 차들 모두들 그차에 온몸을 구겨서 탄다.
우리나라 일반차 크기의 차들은 어쩌다 한대...
이걸 절약정신이라고 해야하는지 궁상이라고 해야하는지...
난 이걸 국민성의 차이라고 생각하지 보고 배워야 겠다는 생각이 안든다...
문화에 차이지 이게 어찌 선진국민의 사고방식이라고 할수 있을까?


일본 회사 동료가 런던갔다가 사온 총각김치
이게 얼마만 인지...
무슨김치냐고 물어보는데...
배추김치(はくさいキムチ)는 많이들 알고 있지만
총각김치는 처음이란다 이걸 그냥 무김치(だいこんキムチ)라고 설명하기는 뭐하고..
총각을 뭐라고 설명한다...
대략 난감...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Dover...에서 Cantabery로..

본격적으로 성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성주위에 있던 돌매달아 쏘는 포...

성안으로 올라갈수도 있다.

King 어쩌구 저쩌구 써있는 빨간 휘장...

역시나 계단..계단..나무계단을 계속 올라간다.

헥헥...다올라 왔음...
위에서 아래를 본 모습..

각홀마다 다른 것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솔직히 뭐라 그러는지 모르겠음...방송이..영어라..

왕이 있었다는 방...

저 의자에 앉아보고 싶은 충동이...
사람이 없기를 기다렸지만...불행히도 계속해서 사람이..
또한 일본친구의 소심함도...결국 나를 포기하게 만들었다.

침대라고 하는데...
웬지 작은 느낌..

어느 구석진 골방에서
왕자를 기다리는 공주처럼 포즈를 취하고 찍었음.

자..또 위로...

얼마나 어두웠는지 비교해보라고..후레쉬 터뜨렸음

옥상(?)에 올라오니..

너무 멋져서..사진찍기에 여념이 없었음..잠시 코멘트없이 보기를...

입구

항구쪽

시내






계획보다 다소 늦어져 Cantabery로 가기 위해 서둘러 시내로 나왔다

마을 중심가에서는 역시 축제중...

우리와 다른건 얘들 분위기는 아니고 가족분위기...

역시 빠지지 않는 공기총 쏘기.
시간만 있어서 내가 쏘기만 한다면 상품은 따논 당상인데..

서둘렀건만 Cantabery에 도착했더니 이미 어둑어둑...

서둘러 Cantabery Cathedral(대성당)로 이동중...

대성당 입구
영국 국교회의 소재지이자 기독교의 총본산이라고 한다.

우리가 간 시간이 5시가 조금 안 넘는 시간인데..
벌써 문을 닫았다.
예상은 헀지만 - 보통 4시면 문을 다 닫는다 - 도대체 언제 관광을 하라고..






최초로 기독교를 영국에 포교하러 온 성 아우그스티 사원도 가봤으나 역시나 closed.
젠장..그래서 그런지 돌아오는길은 꽤 피곤했다.

런던에서 10시까지 한국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옥스포드에 돌아오니 1시가 넘었다.
(아리랑이라는 식당인데 oxford street 중간에 있었다. 다소 비싸기는 했지만 오랫만에 한국사람과 대화도 하고 한국음식도 먹고 ^^)
아..피곤하다.
한국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하는 분이 일요일 옥스포드를 오기로 했는데...내가 뭘 해주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