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5.05.03 홋카이도 #2 - 하코다테에서 삿포르
  2. 2005.05.02 홋카이도 #1 (1)

홋카이도 #2 - 하코다테에서 삿포르

냄새나는 호텔에서 잠을 자는둥 마는둥하고
아침일찍...사실은 9시에 나왔다..
노면전차를 타고 하코다테의 끝과 끝을 가보기로 했다.
전부 250엔정도 하거든..싸잖아?

타는곳에 저 좁은것좀 봐..
뚱뚱한 사람은 저사이에 서있지도 못할듯

노면전차 내부

근데 이건 은근히 위험하데..차랑 여차하면 부딪힐꺼 같고
저위에 지저분한 전선하며...
일본사람은 나즈카시이를 외치지만..
* 나즈카시이 : 정겹다. 그립다..

유노카와(남쪽끝)을 갔더니 휑하니 아무것도 없어서..
그냥 돌아오는 길에 한국식당...근데 5시 부터 영업이란다..췟

사람들이 막 내리길래..
덩달아 내린 고료카쿠공원

사람들이 다 어디 갔나 했더니 다 이곳에 있었다.

다시 반대쪽인 도그마에(항만앞)

외국인 묘지가 있다고 하길래...요코하마에도 이런 외국인 묘지가 있었는데...
러시아 정교..
교인 묘지..

정체모를 불상(?)
무슨 의미인지...아무튼 식사시간 인듯

중국인 묘지도 있었고...한국인묘지는 못봤다..

바다가 바라보이는 좋은 곳에 묘지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어제 밤에 봤던 모토마치 사카...

이제 하코다테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삿포로로 가야한다.
역에서 표를 사려고 보니 3시간이 넘게 걸릴뿐 아니라 8000엔이 넘는 놀라운 가격을 보여준다.
썅썅을 연발하면 표를 사긴 했지만...출발부터 불안한 여정이..역시 무계획에 대한 돈처바르가 이제 시작된다.

도착한 삿포루역
생각보다 크군

어제일을 생각하면 관광안내소에서 수십장(?)의 팜플렛을 받아다가...
역앞 담배피는곳에서 쪽팔려감을 무릅쓰고 펼쳐놓고 잠잘곳을 찾기 시작했다.
여보세요 일박에 얼마죠? 네? 방이 없는데요..
여보세요? 방있어요? 네..얼마죠? 8000엔입니다..네 안녕히계세요
이러길 수십차례...유스호스텔은 방이 없고...가장 싼 호텔은 7000엔..
어쩔까..고민중...
아..그거다..오늘은 호텔에서 자고 내일 유스호스텔 예약하는거야..
후후후..그래서 사진의 스테이션호텔에서 1박..삿포로 유스호스텔에 2박 예약.
난 천재인가봐..

삿포루 남쪽에서 본 삿포루역

호텔에 체크인하고 샤워하고 나니 8시...
배고파 밥먹으로 나왔는데...
삿포루 라면이 유명하다는데 함 먹어봐...

대충 봤지만 역시 난 라면 체질이 아니라..포기...

결국 돈까스를 먹었다...1500엔짜리..@.@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홋카이도 #1

4월29일 녹색의 날, 5월3일 헌법기념일, 5월4일 국민의 휴일, 5월5일 어린이날
그래서 5월2일하고 6일 휴급 휴가를 사용하면 거의 10일의 연휴를 얻을수 있다.
큰맘먹고 홋카이도를 가려고 준비를 하려고 했지만 여차저차에서 계획도 못세우고 출발전날 겨우 신칸센 표만 구입했다.
2일날 아침 신칸센을 타려고 갔으나 1분차로 기차를 놓치고...
겨우겨우 미도리창구 아가씨에게 이야기해서 하츠노에->아오모리->하코다테 행을 구할수 있었다.

사진은 아오모리역

위에 살짝 하코다테행 15:03 이라고 써있다.

골든위크라도 평일이라 그런가 사람이 없다.

드디어 도착한 하코다테역
아오모리에서 하코다테는 졸면서 와서 모르겠지만 세이칸 터널이라고 40여년에 걸쳐 만들었다는데...
하긴 컴컴한 터널 뭐 볼거 있겠어?

세상에 아침8시에 출발했는데 하코다테에 도착한 시간은 5시반...
일출을 보기위해 서둘러 전망대로 출발...

아직 해가지지 않았다. 그래서 일몰을 볼수 있었는데...
오면서 내내 느낀거지만 웬쌍쌍이 그렇게 많어? 젠장...
그리고 서둘러 오느라 밥먹는것도 까먹고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했는데...
별수 없이 삼각김밥 2개 사다가 내가 발견한 따뜻한 구석에서 쪼그려 먹었다..
나중에 가보니 웬걸? 다들 김밥과 음료수를 들고 그곳에서 쪼그려 먹고 있었다.

이러한 하코다테 전경이...

이렇게 변했습니다.

야경을 배경으로 사진 한번 찍어주고 2000엔정도를 받았다.
도둑놈들..나도 거기서 장사나 함 해볼까?
역시 카메라가 딸려...

추천코스로 외국인 거리의 야경이라고 했는데...

대략 난감...

사람도 없고
내가 보기엔 썩 괜찮은 야경(건물?)도 안보이고...
어허...

가끔 이런 볼만한게 있었으나...
하코다테 구 공회당 건물이라는군

모토마치사카라고
이런식의 언던길도 관광가이드에 나와있다..
이런식의 관광언덕이 10개쯤? ㅋㅋㅋ

워터프론트라고
항구 주변에 붉은 벽돌로 만들어진 창고를 재활용함.
난 왜 인천 월미도가 생각나는 걸까?

썰렁하고...

그래도 욘사마는...

얼마나 한국사람이 많이 들락날락 거렸으면...

대충 구경을 끝내고 자러가야 하는데...
난 예약도 안했지..호텔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지...OTL..

겨우겨우 10군데 호텔을 뒤지다..찾아낸..
열라 구린...냄새나고..비싼...ㅜㅜ

보너스1 ...^^

보너스2
하코다테 야경 큰 사진 보기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